* 본론에 들어가기 앞서 본인의 귀차니즘으로 스플릿 정리가 늦어진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스플릿 첫 경기였던 울산원정을 3:0 대승을 거두면서 들 뜬 마음으로 클라시코 (aka 명절) 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구회장의 부재로 인한 임시 대장을 맡은 관이의 제안으로 포트락이라 불리고 술잔치라 쓰는 놀자판을 열었습니다.
이것으로 인해 몇몇 회원은 경기중에 없어지는 대 참사를....


술로 텐션을 올리고 경기는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득점왕을 노리는 산토스를 위해 산토스 화폐를 만들었죠!!
역시 설레발은 필패랄까 꼭 몰 해주면 그 날 침묵을..


계속적으로 경기는 밀어붙이다가 골 넣을 찬스에 못 넣고
막판 추가시간 막바지에 버져비터를 헌납하며 패하고 말았습니다.
이 날 이겼다면 거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정짓는 경기였는데 제주원정까지 똥줄타는 상황이 됐죠!!

(하지만 앞서 포스팅했던것처럼 제주원정 극적인 승리로 다음 경기에서 티켓을 확정지었습니다.)

지난 시즌 중반에 아발란차가 결성되고 이번시즌 막바지까지 1년반동안 응원하는 와중에
가장 큰 소득들은 많은 신입들과 더불어 기존에 경기장을 떠났던 여럿 친구들의 반가운 복귀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밑의 사진은 지겹도록 노래부르는 한 구절은 하얗게 눈이 내리던 그날에
웃통을 까고 우리는 아시아의 챔피언을 부르던 그 분..
스컬 소년여단 출신 준성입니다.
이번시즌 아발란차의 군기반장 (aka 라면반장) 역할을 했던 재용이의 삼고초려로 같이 하게된 전설속의 한명이죠!!


마지막으로 이제는 아발란차의 마스코트가 되어가고 있는 강민이
벌써부터 여자를 좀 좋아하는 녀석이긴 하지만 90분동안 누구보다 열심히 깃발을 돌리면서 아버지 호택이형의 어깨에 담을 걸리게 합니다.
용석이도 고생했다!!


먼저 포스팅한 제주 원정은 건너뛰고
이제 이번시즌 마지막 홈경기였던 전북과의 경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전북도 이전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지었고 수원도 아챔 티켓을 거머쥐었기에 동기부여는 덜 됐지만
그래도 홈에서 1위팀에게 질수없다는 자존심이 걸린 경기였죠!!

경기에 앞서 그동안 만들었던 스티커들을 서포터들과 N석을 찾은 관중분들한테 많이 나누어드렸습니다.
별거 아니지만 받아가시면서 좋아하시는 표정을 보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경기는 정대세가 선취골을 넣었지만
아쉽게도 두골을 연달아 헌납하면서 1:2로 역전패했습니다.
경기내용이 크게 밀리는 경기는 아니었지만 역시나 선수층이 탄탄한 우승팀의 면모를 봤던거 같습니다.
내년에는 아시아도 나가는데 우리 팀도 그에 맞는 투자를 좀 했으면 하는데
현실을 시궁창이죠!!


이렇게 아쉽게 빅버드의 한 시즌도 마무리짓고
우리도 다같이 회포를 풀면서 하루를 마무리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