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시즌 마지막 경기였던 인천원정은
수원에서 중앙수비를 10년여 책임지던 곽희주 선수의 수원 유니폼을 입은 마지막 경기였다.
내년 시즌에는 곽희주 선수와 구단은 재계약을 하지않겠다는 소식이 지난 마지막 홈경기였던 전북전 후에 피어올랐고
더군다나 곽희주선수는 그날 경기 후 선수단이 다 락커룸으로 들어간 후에 딸과 다시 나와
사람들이 얼마 안남아있던 N석으로 와서 인사를 하고 들어갔다했다.
그래서 우리는 부랴부랴 곽희주 선수와의 구단의 매몰찬 이별공식을 받아들일수없다는 이유로
마지막 경기때 곽희주 선수 가면 퍼포먼스와 대형 게이트기를 만들기로 하고 구회장과 송총무, 철호의 발빠르게 움직였다.
경기 당일 29 넘버가 적힌 프린트를 준비한 난적 과 합세해 가면을 나눠주었다.
솔직하게 가면은 많은 사람들이 같이 써주긴했지만 좀 망설이는 분들이 많아서 아쉬웠다.
그래도 모양새는 좋게 나와서 다행이었다.
경기는 지난번 원정처럼 선취골 먹히고 또 산토스가 동점골을 넣었지만 종료직전 역전골을 헌납하고 아쉽게 지고 말았다.
곽희주 선수에게 마지막 승리를 주고 싶었는데 너무 아쉬웠다.
경기 끝나고 우리는 이렇게 보내기 아쉬워서 선수단 버스가 있는 아래까지 내려가서 선수들을 기다렸다.
오랜 기다림끝에 선수단이 나왔고 우리는 곽희주 선수와 포옹을 하고 그와 이별을 했다.

그동은 수원에서 수고 많았고 감사했습니다!!

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

엄청나게 추웠던 지난주 수요일은 전북과의 K리그 클래식 2013 마지막 홈경기가 있었다.
경기장 가기전에 기환이랑 아대앞에서 라멘먹고 빅버드로 가니
날도 춥고 ACL도 지난 경기를 끝으로 좌절되어서
사람들이 그리 많진 않았지만 아발란차 친구들은 고맙게도 많이들 나와줬었다.
의미가 없던 경기인지라 사람들도 응원텐션도 안오르고 다들 힘들게 버티는거 같았다.
나는 집에 일찍이 가야되서 후반 중반 쯤 나왔는데 추가시간 끝나기 직전에 우리 아발란차의 영원한 코치
산토스가 버져비터를 작렬하며 마지막 홈경기 승리를 선물해줬더라...
GRACIAS SANTO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