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제 날이 좋았던 일요일
우승권 추격의 마지막 희망을 갖고 전주로 떠났습니다.
새로운 팀 자켓인 MA-1 분출을 위해 조금 일찍 모였고 동료들도 40명에 가까운 대 인원으로 비장하게 갔었드랬죠!
경기 초반은 분위기가 좋았지만 기회를 못살렸고 결국 후반 한 골을 실점하면서 아쉽게 경기는 끝났습니다.
승점 10점차로 벌어졌고 이젠 3위 포항에게 다시 3점차로 쫒기면서 ACL티켓도 위태위태하게 되었습니다.
우승은 멀어졌지만 다시 추스려서 남은 스플릿 잘 마치고 다음시즌에는 꼭 아시아로 다시 갔으면 좋겠습니다.
모두들 힘을 냅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

정리란 이름을 빌려서
시즌초부터 지금껏 찍어 온 기록들을 귀차니즘에 빠져 업로드 안했던것을
전북전을 기다리며 올려봅니다.





아발란차는 신년회를 하며 1월을 활기차게 시작했습니다.
멤버들이 생일 축하도 해줘서 재밌고 기억에 남은 신년이었습니다.


시즌 첫 성남 원정 
불과 몇 달 못 봤던 강민이는 많이 컸습니다.
이 날은 지금은 잘려서 없는 박빠따 할배한테 승리를 선물해준 날입죠!!


재용이는 이 날 패배와 더불어 
튀김우동으로 인해 자욱이한테 갈굼을 먹었드랬죠!!


빅버드에도 봄이 오고 벚꽃이 열렸었죠

 
이 날은 세 쌍둥이가 빅버드 입갤


언제나 항상 즐겁게 응원을 하고 이 날은 승리!!


다음 인천원정에서도 3:0 승리!!


이기고 돌아갑니다!!


이 날은 우리의 공식적은 2nd 티셔츠가 나왔던 날이고
1:0 신승을 거뒀죠!!
종료 직전 정성룡의 슈퍼세이브가 자욱이를 울렸습니다.


한국인 바라브라바


다음은 어느때보다 날이 좋았던 주말 시골 상주로 원정을 떠납니다.
강민이도 시즌 초보다더 훨씬 커서 이젠 유모차도 안타고 가는 내내 버스에서 노래를 부르며 갑니다.


지는가했지만 극적인 자책골로 무승부


정관이의 도움으로 가게 앞마당을 빌려 아발란차 회식을 했습니다.
더불어 창한이와 혜민이의 결혼축하도 했드랬죠


한 여름 날 부산 원정을 갔습니다.
TRICOLOR BARRABRAVA


부산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따냈습니다.


부산 안녕


다시 또 우리의 3rd 티셔츠가 나왔습네다!!


일본에서도 봉준이가 왔던 경기인데 아쉽게도 1:1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지금 전북을 많이 따라갔던 상활들을 되새겨보면 정말 아쉬운 결과였죠!!


여느때처럼 클라시코는 돌아왔고 창한이는 승리에 도취되어서
대장 놀이를 합니다


승리를 뒤로하고 간만에 재밌는 시간을 보낸 후 끝


겨울부터 시작했는데 다시금 가을까지 왔네요!!


이 날은 산토스의 버져비터로 미치는 날이었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톼이어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